updated. 2019.6.18 화 15:34
상단여백
HOME 모터사이클 스페셜
2019 모토지피 두카티 팀 프레젠테이션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19.01.24 11:13
  • 댓글 0
지난 1월 18일, 두카티의 2019년 모토 지피 팀과 2019년 데스모세디치 GP 머신이 전세계에 생중계를 통해 공개되었다. 해당 프레젠테이션은 스위스 뇌샤텔에 위치한 필립 모리스 인터내셔널(PMI) 연구 개발 센터의 아이코닉 큐브에서 진행되었다. 
 
프레젠테이션 사회자의 인사가 끝나고 필립 모리스 인터내셔널의 회장인 미로슬러 질린스키는 "Mission Winnow는 더 나은 일을 지속적으로 추구함으로써 변화를 이끌어내는 것을 뜻한다. 두카티는 레이싱에 70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모토지피에서 가장 고무적이고 탄력적인 브랜드 중 하나다. 매 경기 때마다 성장과 결단력을 보여주며 기술의 한계를 지속적으로 뛰어 넘는 팀의 모습은 ‘Mission Winnow’를 완벽하게 보여주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두카티의 CEO 클라우디오 도메니칼리는 "레이싱은 언제나 두카티 DNA의 일부였으며, 트랙에서 수집 된 솔루션과 전문성은 우리 제품군과 직접적으로 연결되어 있는 자산이자 모토지피 프로젝트는 우리가 모델을 생산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열정적으로 두카티를 응원하는 팬들과 이전보다 재미있고 흥미진진했던 2018년의 성과를 되돌아 보면 우리는 데스모세디치 GP가 가장 경쟁력 있는 모터사이클 중 하나임을 입증했기에 자랑스럽다 생각한다. 하지만 우리는 이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두카티만의 노하우와 정신으로 또 한 걸음을 내딛길 원한다. 그리고 이 자리를 빌어 모토지피에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할 두카티를 지지하고 응원하는 모든 파트너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며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서 두카티 코르세의 총 감독이자 2018년 두카티팀 성적에 큰 기여를 한 모토지피팀의 총괄 디렉터 루이지는 "2018 모토지피 시즌은 두카티가 기술과 스포츠 관점에서 볼 때 지난 네 번의 시즌보다 성장하고 개선하는 중요한 시즌이었다. 트랙에서의 경쟁력이 생겼으며, 2017년에 비해 전체적으로 더 많은 승리를 거두고 포디움에 올랐다. 그러나 우리의 경쟁자도 발전을 이루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래서 우리는 근년에 했던 것보다 더 많은 것을 이루고 개선할 것이며, 도비지오소와 패트루치라는 선수들과 함께라면 모터사이클 개발을 위한 자원을 최적화할 수 있는 적절한 팀을 이룰 수 있다고 확신한다. 우리의 목표는 언제나처럼 야심적이어야 하며 모토지피 타이틀을 보르고 파니갈레로 가져가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후, 2019년의 데스모세디치 GP 리버리와 새로운 헬멧과 수트를 장착한 두카티 라이더들이 등장했다.
 
 
지난해 극적인 레이스로 두카티스티들에게 짜릿함을 선사했던 시즌 통합 2위 안드레아 도비지오소 선수는 2018년을 가장 긍정적인 해라고 회상했다. 여러 트랙에서 어려움을 가졌던 GP 머신의 특성들을 단계별로 개선 및 발전해나갔고, 팀과 함께 이룬 많은 승리와 발전에 만족스러웠다고 말했다. 하지만 앞으로 더 개선하고 노력할 것이며 더 잘할 수 있다고 포부를 밝힌 뒤 다닐로 패트루치 선수와 함께 달릴 2019년이 기대되고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또한 올해부터 두카티 팀에서 함께 달릴 다닐로 패트루치 선수는 지난 시즌은 가장 많은 득점을 얻은 시즌이었다며 기술 수준이 어느 때보다 높은 두카티에서 달릴 순간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오랫동안 알고 지낸 안드레아 도비지오소 선수와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며, 가장 강력한 시즌을 목표로 함께 준비할 것이라 포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팀의 인사와 함께 전 세계 인터넷을 통해 동시 생중계 되었던 모토지피 팀 프레젠테이션은 성황리에 종료되었다. 한편 두카티 팀은 2월 6일에서 9일까지 준비된 테스트를 위하여 곧 말레이시아로 떠날 예정이다. 2019년 시즌의 모토지피팀 소식은 두카티 코리아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https://www.facebook.com/DucatiKorea/)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드매거진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