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8.24 토 17:15
상단여백
HOME 자동차 뉴스
포르쉐, 신형 911에 최초 탑재된 포르쉐 웻 모드 공개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19.01.22 15:00
  • 댓글 0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8세대 신형 911을 통해 젖은 노면에서도 안전한 주행을 지원하는 포르쉐 웻 모드(Porsche Wet Mode)를 공개했다.

신형 911 전용의 포르쉐 웻 모드는 세계 최초로 도로 위 습도를 감지하는 혁신적인 시스템으로 젖은 도로 위에서 더욱 안정적인 핸들링을 지원한다. 또한, 도로의 습도 상태 감지는 물론, 젖은 노면 위 주행 안정성을 높이는 차량 설정 기능까지 제공한다.

포르쉐 911 개발 책임자 아우구스트 아흐라이트너(August Achleitner)는 “웻 모드는 젖은 노면 위 안전한 주행을 위해 개발된 첨단 보조 시스템”이라며, “엔진 출력이나 최대 속도를 제한하지는 않기 때문에 과속 주행을 위한 보험으로 사용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설명했다.


포르쉐 웻 모드는 젖은 도로를 자동으로 감지해 운전자에게 빗길 미끄러짐 위험을 경고할 수 있다. 프런트 휠 하우징의 음향 센서가 흩뿌려지는 물보라를 감지하는 웻 모드는 도로 상태와는 상관없이 윈드스크린 위의 물방울에만 시각적으로 반응하는 와이퍼 레인 센서의 작동법과는 근본적으로 다르다. 이를 통해 소나기가 지나간 이후 도로에 여전히 물이 남아있는 경우에도 웻 모드가 작동된다.

시스템이 젖은 도로를 감지하면, 포르쉐 스태빌리티 매니지먼트(PSM) 및 포르쉐 트랙션 매니지먼트(PTM) 시스템의 응답이 사전 조정된다. 두 시스템은 이전 보다도 더 빠르고 민감하게 작동된다. 또한, 타코미터 오른쪽의 디스플레이에 경고가 표시되며, 이를 통해 운전자에게 노면 상태를 알려주고 수동으로 웻 모드를 전환할 것을 권장한다. 해당 기능은 센터 콘솔 위 새로운 버튼 패드 또는 옵션 사양의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를 이용하는 경우 스티어링 휠의 모드 스위치를 통해 작동 가능하다.

웻 드라이빙 모드 활성화 시, 포르쉐 스태빌리티 매니지먼트(PSM), 포르쉐 트랙션 매니지먼트(PTM), 에어로다이내믹, 옵션 사양의 포르쉐 토크 벡터링(PTV) 플러스 및 구동 장치의 응답 특성이 조정되며 주행 안정성이 최대로 보장된다. 90 km/h부터 가변 리어 스포일러가 퍼포먼스 포지션으로 확장되고, 쿨링 에어 플랩이 열리며, 가속 페달은 평평해지고, PSM 오프(PSM Off) 기능 또는 스포츠(Sport) 모드는 비활성화된다. 엔진 토크는 더욱 부드러워지고, 새로운 8단 PDK 변속기는 자동으로 작동된다. 사륜 구동 911 카레라 4S는 안정성 강화를 위해 노멀 모드에 비해 더 많은 구동력을 프런트 액슬로 전달한다. 전자 제어식 리어 디퍼렌셜 록의 감소된 잠금 비율 역시 습한 조건을 위한 설정 중 하나다.


신형 911은 웻 모드를 통해 더 과감한 핸들링을 제공하는 동시에, 정교하게 매칭된 설정으로 갑작스러운 방향 전환이나, 즉각적으로 동력이 필요한 경우 그리고 마찰 계수가 다른 도로 표면의 변화에서 더 큰 효과를 발휘한다. 비에 젖은 도로 뿐 아니라 눈 덮인 도로에서도 웻 모드를 수동으로 활성화할 수 있다.

8세대 신형 911은 2018년 11월 말, LA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되었다. 6기통 수평대향 터보차저 엔진을 탑재한 911 카레라 S와 911 카레라 4S는 이전 모델 대비 30마력(22 kW) 증가한 450 마력(331 kW)의 최고 출력을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100 km/h까지 가속하는데 후륜 구동 911 카레라 S는 3.7초, 사륜 구동 911 카레라 4S는 3.6초가 소요된다. 이전 모델에 비해 각각 0.4초가 단축되었다.

911 카레라 S 와 911 카레라 4S의 부가세 및 국가 별 특별 사양을 포함한 독일 시장 판매 가격은 각각 120,125 유로, 127,979유로부터 시작한다. 카브리올레 모델의 경우에는 각각 134,405유로, 142,259유로 부터다. 포르쉐 웻 모드는 모든 모델에 기본 사양으로 제공된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