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6.18 화 16:56
상단여백
HOME 자동차 뉴모델
지금까지 없던 새로운 픽업트럭, 쌍용 렉스턴 스포츠 칸 출시

픽업트럭은 무척 실용적인 차량이다. 그런 실용주의 차가 고급스러워지면 어떻게 되는가를 볼 수 있는 것이 렉스턴 스포츠이다. 여기에서 짐을 실을 수 있는 데크 크기가 더 커진다면 어떤 활용이 가능할까? 산악 오토바이, 자전거, ATV는 물론 더 많은 화물을 적재하고 가족과 함께 캠핑을 갈 수도 있다. 그야말로 레저 활동을 위해 다재다능하고, 또 실용적인 차량이다.

쌍용차는 1월 3일 서울특별시 성수동에서 기존 렉스턴 스포츠의 카고 길이와 휠베이스를 늘린 렉스턴 스포츠 칸을 출시했다. 그간 기대를 모았던 렉스턴 스포츠의 롱바디 버전이다. 그 별칭은 ‘칸(KHAN)’. 칸이라는 이름은 몽골에서 군주를 칭하던 말이다. 징기즈칸으로도 우리에게 잘 알려져 있다. 광활한 대지를 달리는 강인한 차량의 이미지를 연상해 지었다.

처음 렉스턴 스포츠 칸을 본 순간 드는 생각은 “이차 참 길구나”였다. 렉스턴 스포츠는 차가 크긴 했지만, 일반적인 SUV 크기 정도로만 보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제 칸의 길어진 차체와 휠베이스는 누가 봐도 대형차량임을 한눈에 알 수 있다. 보닛과 캐빈, 화물칸의 비율에서 북미 SUV픽업 스타일을 구현했다. 그 길이 비율은 3:3:4정도다. 발표회장에서는 쉐보레 콜로라도와의 수치를 비교했다.


외관의 수수한 변화

전면부는 기존 렉스턴 스포츠와 달리 수직 기둥들을 배열해 고급스러움을 살린 파르테논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했다. 측면부는 뒤쪽 데크가 길어졌고, 뒤쪽 오버행 또한 그만큼 길어졌다. 뒤쪽은 렉스턴이 아닌 칸 레터링을 적용해 한 눈에 차이를 알아볼 수 있도록 했다. 렉스턴 앰블럼은 렉스턴 스포츠 앰블럼으로 통합되어 좌측 상단으로 이동했다.

수치상으로는 기존 렉스턴 스포츠에서 화물을 싣는 공간인 데크의 길이가 310mm 늘어났고, 휠 베이스는 110mm 길어졌다. 바퀴 위치는 뒷바퀴만 뒤로 110mm 옮겨졌다. 휠베이스가 길어지면서 고속에서의 직진안정성과 승차감이 좋아졌다. 전고도 15mm 늘어났다. 차체가 더 커진 것은 아니고, NVH 성능 개선을 위해 서스펜션 차고를 높인 것이다.

서스펜션은 두 가지로 출시된다. 하나는 기존 렉스턴 스포츠와 같은 온로드 주행기반 5링크 버전이다. 트림 상으로는 프로페셔널에 해당한다. 그리고 이번에 추가된 파워 리프 서스펜션은 파이오니어 트림에 속한다. 좀 더 무거운 장비를 실을 수 있도록 설계한 서스펜션이다. 전문적인 아웃도어 활동을 위해 사용하는 장비들이 꽤 무게가 있는 점을 감안했다.

기존 렉스턴 스포츠는 적재함에 최대 400kg의 화물을 적재할 수 있었다. 렉스턴 스포츠 칸은 5링크 차량인 프로페셔널 트림이 500kg으로 100kg 적재량이 늘었고, 파워 리프스프링을 적용한 파이오니어 트림은 300kg이 늘어난 최대 700kg의 화물을 적재할 수 있다. 데크 용량은 VDA 기준 1,262리터로 수치는 가로 세로 높이가 1,570x1,610x570mm이다. 테일게이트를 오픈할 경우 세로 길이는 최대 2,180mm까지 확장할 수 있어 거의 한계가 없을 만큼 다양한 레저용품과 장비들을 적재할 수 있다.

데크를 활용하는 방법도 무척이나 다양하다. 일반적으로는 루프탑을 씌워서 트렁크 처럼 활용하는가 하면, 테일 게이트에 산악자전거를 주렁주렁 걸쳐놓고 산길을 오르기도 한다. 현재는 쌍용차 자체에서 생산한 액세서리가 꽤 많이 증가했지만, 그 이전에는 모두 사설 업체들이 제조해서 장착했다. 수 많은 서드파티 업체들이 렉스턴 스포츠, 코란도 스포츠에 맞는 액세서리를 개발 판매했다. 쌍용차 홍보팀 이석우 팀장의 말에 따르면 파워 리프 서스펜션의 판매량은 전체의 1/4정도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쌍용차가 국내에서 처음 겪어보는 영역이기 때문에, 고객들이 어떤 용도로 구매해서 어떤 활용을 할지는 미지수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소폭 상승한 최대토크

엔진은 최대토크를 소폭(2kgf.m) 늘렸다. 차체가 무거워진 부분을 상쇄시키기 위함이다. 또한 압축비를 낮춰 질소산화물 배출을 줄였고, 세라믹 예열 플러그를 적용해 저온 시동성과 내구수명을 높였다. e-XDi220 LET 엔진은 최고출력 181마력(4,000RPM), 최대토크 42.8kgf.m(1,600-2,600RPM)를 발휘하며, 4TRONIC 사륜구동 시스템을 추가해 장착할 수 있다. 공차중량은 렉스턴 스포츠 4WD가 2,100kg이었는데 칸 5링크 프로페셔널 4WD가 2,160kg, 파워 리프 서스펜션 파이오니어 4WD가 2,185kg이다. 복합연비는 4WD 17인치 타이어 기준 9.7km/l이다.

 

렉스턴 스포츠 칸 캠핑카

캠핑카는 사실 쌍용차에서 만드는 것은 아니고, 특장업체와 협업으로 진행하는 차량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아직 정식으로 판매할 준비가 되어있지 않으나, 빠른 시일 내에 공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기대를 모았다.

렉스턴 스포츠 칸을 기반으로 한 캠핑카는 렉스턴 스포츠 칸을 더블캡이 아닌 싱글캡 타입으로 운전석을 남긴 채, 나머지 부분을 특장 작업으로 움직이는 휴식공간으로 만드는 것이다. 이날 야외에 전시된 차량은 운전석 위쪽의 수면공간과, 뒤쪽으로 확장하여 넓힐 수 있는 수면공간, 샤워실 겸 화장실 부스, 탁자와 싱크대 등이 준비되어 있었다. 4인 가족이 편하게 사용하기에 충분해 보였다.

렉스턴 스포츠 칸은 운전자의 주행을 돕는 ADAS, 긴급제동 보조시스템 AEB, 전방추돌 경보시스템, 앞차 출발알림, 차선이탈 경보(LDWS), 스마트 하이빔(HBA)를 적용해 안전성과 주행 편의성을 높였다. 또 높은 상품성으로 고객의 만족을 배가시킨다. 5링크 모델인 프로페셔널 X는 2,986만원, 프로페셔널 S는 3,367만원이다. 파워리프 서스펜션인 파이오니어 X는 2,838만원, 파이오니어 S는 3,071만원이다. SUV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계속 성장 중이다. 특히 렉스턴 스포츠 칸이 속해 있는 대형 SUV 시장은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 쌍용차는 올해 렉스턴 스포츠 칸의 목표 판매량을 7천대로 밝혔다. 그러나 앞으로의 시장 선호도나 또 다른 모델개발에 관해서는 말을 아꼈다. 렉스턴 스포츠 칸이 가는 길이 바로 처음으로 내딛는 미지의 영역이기 때문이다. 렉스턴을 기반으로 만든 렉스턴 스포츠에서는 충분히 통했다. 하지만 적재함을 더 크게 늘린 픽업트럭 ‘칸’이 성공할 수 있을까? 현재 시장에서는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차량이다. 만일 칸이 성공하게 된다면 SUV 가지치기 모델이 아닌, 단독 픽업트럭 디자인으로 신차가 나올 수 있을 것이다. 본격적인 픽업트럭 시장을 만들고, 개척해 나가는 것이다. 앞으로의 선전을 기대한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