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5.20 월 10:05
상단여백
HOME 모터사이클 리뷰
캐쥬얼한 V트윈의 자유, 할리데이비슨 스트리트 밥 시승기
  • 글 임성진 / 사진 임성진, 황호종
  • 승인 2018.10.24 16:43
  • 댓글 0

우리가 전통적인 할리데이비슨 모터사이클을 떠올리면 생각나는 것들. 이를테면 땅을 울리는 V트윈 엔진의 배기음, 작고 둥그런 헤드라이트, 높은 핸들과 와이어 스포크 휠. 그리고 검게 휘감은 블랙 컬러. 이 모든 것이 스트리트 밥(Street Bob)에 녹아있다.

스트리트 밥은 이륜차의 관점에서 무척 원초적으로 생겼다. 할리데이비슨 모터사이클을 잘 모르더라도 단번에 알아볼 만큼 자유분방한 아메리칸 크루저의 색채가 강하고, 요즘 나오는 쿨하고 세련된 외모의 뉴 모델들과 달리 올드스쿨 분위기가 물씬 풍겨서 더 그렇다.

스트리트 밥은 한눈에 봐도 덩치가 크지 않다. 즉, 우리같은 동양사람이 타도 하나 어색한 부분이 없는 할리데이비슨 모터사이클이다. 구석구석 훑어봐도 과하게 치장하거나 크기를 부풀린 부분이 없다. 모터사이클에 꼭 필요한 파츠만 달려있고, 그래서 일반적인 네이키드 모터사이클처럼 담백하게 느껴진다.

안장은 쿠션처리가 아주 잘 돼 있다. 뒤로 갈수록 움푹 패여 엉덩이를 힘 있게 감싸준다. 장거리를 달려도 안락하게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은 생김새다. 풋 스텝 포지션도 자연스럽다. 보통 거대한 할리데이비슨처럼 앞으로 다리를 쭉 펴는 포워드 스텝이 아니라 미드 스텝 정도로 누구나 쉽게 적응할 수 있다. 키 173cm인 시승기자도 여유가 있을 정도로 할리데이비슨치고 캐쥬얼한 포지션이 나온다.

핸들 바는 일반적인 것과는 다른 독특한 모양이다. 손에 쥐는 핸들 그립 위치가 다소 높게 솟아있고, 양 끝 폭이 좁아 보이는 미니 에이프 스타일이다. 핸들을 쥐어보니 자연스럽게 약간은 반항스러운 듯한 포지션이 연출된다. 팔은 거의 쭉 펼 수도 있고, 당당하게 팔을 앞으로 뻗는 자세가 된다. 스트리트 밥이 가진 독특한 정체성 중 하나다.

엔진은 밀워키 에이트 107이다. 배기량이 107 큐빅 인치라는 의미이며, 우리 식으로 표현하면 1,746cc에 이르는 대형 엔진이다. 최대토크가 3,000rpm에서 나오는 거대한 V형 2기통 엔진으로, 겉으로 보이는 존재감만 해도 상당하다.

밀워키 에이트 엔진을 단 새로운 스트리트 밥은 최신 모델이다. 키리스 시스템으로 키를 주머니에 소지하기만 하면 원격으로 시동을 걸 수 있다. 전기 작동을 하고 시동 버튼을 누르는 것만으로도 대형 엔진을 움직일 수 있다.

고동감은 상상을 초월한다. 작은 크기의 모델이지만 시동을 거니 엔진의 존재감은 다른 할리데이비슨과 다를 바 없다. 순정 사양의 배기시스템이지만 시트 위에 앉아 있는 운전자만큼은 거친 진동과 배기음을 만끽할 수 있다. 공회전 중의 회전수는 단 800rpm 전후다. 2,000cc급 중형 자동차와도 비슷한 수준으로 낮게 숨소리가 유지된다.

두툼한 스로틀 그립과 클러치 레버를 움직여 1단부터 주행을 시작해 본다. 이렇게 큰 실린더가 단 두 개 뿐인데도 저회전에서 불편한 기색없이 부드럽게 출발하는 것이 신기하다. 2,000rpm을 넘으면 기분 좋은 고동만 남고 차체가 스르륵 미끄러져 나간다.

각 기어별로 변속하면서 가속을 붙이자 속도가 금방 100km/h를 넘는다. 대형 2기통 엔진을 탑재한 만큼 최고 회전은 얼마 되지 않지만 약 5,000rpm까지도 가속력을 잃지 않는다. 스타트 기어인 1단과 오버드라이브 기어인 6단을 제외하면 모든 기어에서 가속력이 살아있다.

3단, 4단을 오가며 투타타타하고 가속하는 재미는 할리데이비슨의 장기다. 그냥 직진만 해도 재미있다. 마치 드러머처럼 엔진을 스로틀로 연주하는 듯하다. 뒷 타이어에 전달되는 파워의 감각도 고스란히 느껴진다. 다기통 엔진을 단 모터사이클에 비하면 다소 투박하지만 이런 재미야말로 할리데이비슨만의 매력이다.

두툼한 앞 브레이크 레버를 쥐면 복동식 4피스톤 캘리퍼가 앞 타이어를 세우기 시작한다. 그런데 제동력 자체는 그리 강력하지 않다. 폭발적인 엔진의 리듬에 비하면 더 그렇게 느껴진다. 리어 브레이크와 병행하면 전체 제동력 자체는 나쁘지 않은 수준이지만 아쉽긴 하다.

만약 스트리트 밥에 올라타서 문득 계기반이 어디 있는지 찾아보게 될 수도 있다. 스트리트 밥의 계기반은 완전한 미니멀리즘의 결정체다. 핸들 포스트 사이의 작은 틈으로 모든 필요한 주행정보를 쑤셔 넣었다. 작은 액정에 표시되는 검은 바탕의 액정화면은 놀라우리만큼 작지만 더 놀라우리만큼 시인성이 좋았다.

버튼 조작에 따라 엔진회전수나 남은 연료로 갈 수 있는 주행거리가 표시되는 등 계기반에 꼭 있어야할 정보는 모두 담아놨다. 작디작은 계기반으로 더욱 매끈한 시야를 확보했고 그러면서도 필요한 정보는 모두 보여주니 웃음이 절로 나올 정도로 매력적이다.

새로운 프레임과 고성능 서스펜션을 장착했다는 스트리트 밥의 차체는 와인딩 로드에서 가벼운 운동성으로 가치를 증명했다. 더욱이 높은 핸들바는 적은 힘으로도 가볍게 방향을 바꿀 수 있게 했으며 가느다란 앞 타이어가 민첩하게 움직였다. 뱅킹각은 얼마 안 나오지만 굳이 속도를 안 높여 달려도 재미있다고 느끼게 해준다.

그래서 모든 도로가 다 본 무대처럼 느껴진다. 차량 정체가 있는 도심에 진입해도 시트 위에 앉아있는 것만으로 즐겁다. 신호를 기다리는 시간이 단순한 대기 시간이 아니라 엔진의 고동을 감상하는 나만의 시간으로 느껴진다.

원래 스트리트 밥은 싱글 시트다. 시승차량의 텐덤 시트와 등받이는 액세서리다. 싱글 시트는 훨씬 심플하고 간결한 크루저 본연의 라인이 잘 살아있다. 가느다란 차폭, 낮게 깔린 실루엣과 높이 솟은 핸들바의 독특한 모습이 스트리트 밥의 정체성이다. 개인적으로는 순정상태가 더 스트리트 밥을 돋보이게 한다고 생각한다.

허름한 노천 카페 앞에 덩그러니 세워놓고 옆 모습을 훑어보니 와이어 스포크 휠이 가진 독특한 클래식함이 드러난다. 시트 위에 앉아있을 때는 못 보던 매력이다. 멋진 기계를 앞에 두고 커피를 한 모금 들이키니 마음이 절로 흐뭇해진다. 스트리트 밥은 탈 때 뿐 아니라 세워놨을 때도 매력을 발산한다.

시승차량을 반납할 때가 가까워 오면 많은 생각이 든다. 시승을 하면서도 온전히 모터사이클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 생각 외로 길지 않기 때문에 매 찰나에 느끼고 경험한 반응들을 또 한 번 체크하고 머릿속으로나마 정리를 해두어야 한다. 단순한 제원 상 성능이나 숫자들은 어차피 검색하면 다 나온다. 실제로 만지고 앉고 타고 서봤을 때 진짜 이 모터사이클의 매력은 무엇인지, 또 누구에게 잘 맞을 것인지, 이 모터사이클을 탈 때 즐거움은 뭐가 있는지를 정리하는 것이다.

스트리트 밥은 자유를 갈망하는 누구나에게 추천할 수 있다. 그 사람이 할리데이비슨을 좋아하지 않는다 하더라도 추천하고 싶다. 왜냐하면 모든 선입견을 배제하고 즐겼을 때 가장 재미있는 모델이기 때문이다. 그만큼 날것의 모터사이클 인상이 강하게 배어있고, 빨리 달릴 때 끝내주는 모터사이클은 아니어도 언제나 흥분되는 모터사이클인 것은 맞다.

스트리트 밥의 운전 자세는 한국인이면 누구나 편하게 탈 수 있으며 핸들링도 아주 가볍고 간편했다. 심지어 차체가 가느다랗고 크기가 작은 편이라 서서 밀고 끌기도 편했다. 어떤 복장으로든 캐쥬얼하게 탈 수 있고 집앞 편의점에 잠깐 타고 다녀오는 정도로도 재밌다. 빨리 달리기보다는 천천히 달리는 편이 더 재미있다. 속도를 추구한다면 추천하지 않는다.

소프테일 중 가장 부담없는 기종인 스트리트 밥은 전반적인 제품 품질도 수준급이다. 할리데이비슨 전 라인업의 평균 이상이며 버튼이나 도장, 플라스틱 마감 품질도 훌륭하다. 거친 표면으로 연출한 핸들바 도장 또한 훌륭하다.

불현 듯 TV를 보다가도 모터사이클을 타고 싶을 때, 아무 거추장스러운 생각없이 헬멧 하나 가지고 나가서 시동을 걸 수 있는 캐쥬얼 V트윈이 바로 스트리트 밥이다. ‘나는 할리데이비슨을 탄다’는 자부심이 전혀 없이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모터사이클이다. 한편으로는 정말 오랜만에, 반납하기 아쉬웠던 시승용 모터사이클 중 하나였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 임성진 / 사진 임성진, 황호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