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7 금 14:57
상단여백
HOME 자동차 뉴스
메르세데스-벤츠, ABS 개발 40주년 맞아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18.08.22 15:12
  • 댓글 0

메르세데스-벤츠는 올해로 자사가 최초로 개발한 자동차의 핵심 안전기술인 ABS(Anti-lock Braking System)가 개발 40주년을 맞이했다고 밝혔다. 잠김 방지 브레이크 시스템으로 알려진 ABS는 안전벨트, 에어백, ESP®(Electronic Stability Program)와 더불어 오늘날 자동차의 가장 중요한 안전 시스템 중 하나로 수년간 탑승자의 생명을 구하는 데 기여해왔다.

1978년 세계 최초로 양산화에 성공한 2세대 ABS의 탄생

메르세데스-벤츠는 1978년 8월 22일, 독일 운터투르크하임(Untertürkheim)에서 자동차 부품업체 보쉬(Bosch)와의 협력을 통해 개발한 2세대 ABS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고, 같은 해 12월부터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S-클래스(W 116 시리즈)에 제공하기 시작하며 양산화에 성공했다. 이는 오늘날 사고를 미연에 감지하고 예방할 수 있는 능동적 안전 기술의 효시로 평가 받고 있다.

ABS는 운전자가 미끄러운 노면에서 급브레이크를 밟을 때에도 바퀴가 잠기는 현상을 방지하는 안전 기술로, 모든 자동차 엔지니어들은 긴급 제동 시 적절한 제동 성능을 확보하고 궁극적으로 조향 안전성을 유지하는 ABS의 개발을 수십 년간 염원해왔다.

ABS의 개발은 이전부터 지속되어 왔지만, 양산차를 위한 ABS의 개발과 적용에는 많은 어려움이 따랐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양산차에 적용된 2세대 ABS가 공개되기 전인 1970년 12월 9일, 항공 전자 장비 업체 텔딕스(TELDIX)와 함께 승용차, 트럭, 버스를 위해 개발한 1세대 ABS를 공개한 바 있다. 당시 ABS 기술은 아날로그 방식에 기반을 두었는데, 이는 고장 위험도가 높았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이후 8년간 높은 기술적 성숙도로 양산차에서도 안정적으로 작동이 가능한 ABS 개발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이 기간 동안, 휠 센서에서 보낸 데이터를 단시간에 계산해내는 소형 컴퓨터가 자동차 기술에 접목되면서,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자식으로 브레이크 유압 조절이 가능해졌다. 이와 같은 디지털 방식은 아날로그 방식에 비해 소요되는 부품 수를 감소시킴은 물론, 고장 위험률도 현저히 낮추었다.

특히 ABS는 이후 연구 개발된 다양한 첨단 안전기술의 근간이 되었으며, 1981년 가속 스키드 컨트롤(ASR, Acceleration Skid Control), 1985년 자동 잠김 디퍼렌셜(ASD, Automatic Locking Differential), 1985년 사륜구동 시스템 4MATIC, 1995년 차체 자세 제어장치 ESP®(Electronic Stability Program), 1996년 브레이크 어시스트 시스템(BAS, Brake Assist System), 2001년 센서트로닉 브레이크 컨트롤(SBC, Sensotronic Brake Control) 등이 그 예이다.

ABS는 1992년 10월부터 모든 메르세데스-벤츠 승용차에 기본 사양으로 적용되었다.

 

무사고 주행 비전 실현을 위한 메르세데스-벤츠의 끊임없는 혁신

메르세데스-벤츠는 지난 1886년 세계 최초의 내연기관 자동차 ‘페이턴트 모터바겐(Patent-Motorwagen)’을 발명한 이후, 그 뒤로 130여 년 동안 자동차 기술의 선봉장으로 다양한 혁신을 선보이며 자동차의 미래를 제시해 왔다.

본격적인 안전 관련 연구에 돌입한 1939년부터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인 덕분에, 안전벨트와 에어백과 같이 수동적 안전 시스템 분야는 물론, ABS 및 ESP®와 같은 전자식 지원 기술에 기반을 둔 능동적 안전 시스템에서도 큰 성과를 거두었다. 이후 모든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에 운전자와 탑승자 그리고 보행자까지 모두를 고려하는 ‘통합적 안전 시스템(integrated safety system)’ 구현을 핵심 철학으로, 자동차 안전 분야의 진보를 이끌어 오고 있다.

지난 2002년 S-클래스를 통해 최초로 선보인 탑승자 사고 예방 안전 시스템 프리-세이프®(PRE-SAFE®) 기술은 통합적 안전 시스템의 대표적인 예이다. 능동적 안전 시스템을 통해 사고 징후를 파악함과 동시에 이 정보를 수동적 안전 시스템에 공유, 작동하도록 하는 기술로, 자동차 안전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나아가 지난해 출시된 더 뉴 S-클래스에는 양산차에 적용된 기술 중 최고 수준인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과 안전 기술의 결합으로 완성된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플러스(Driving Assistance Package Plus)가 탑재되었다. 이는 2013년 최초로 선보인 인텔리전트 드라이브(INTELLIGENT DRIVE) 시스템의 최신 버전으로, 더욱 정교하고 안정적인 반자율주행을 가능하게 하며 무사고 주행(accident-free driving) 실현을 향해 더욱 진일보한 시스템이다.

향후 메르세데스-벤츠는 과거부터 지속되어온 기술적 리더십을 바탕으로 자사의 미래 전략인 CASE[1]와 함께 다양한 안전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개발 및 적용하며, 보다 안전한 무인주행 기술을 실현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