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8.13 월 17:06
상단여백
HOME 자동차 뉴스
폭스바겐 신형 티구안, 출시 첫 달에 역대 최대 월 판매기록 경신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18.06.08 10:57
  • 댓글 0

폭스바겐코리아(www.volkswagen.co.kr, 사장 슈테판 크랍)는 신형 티구안의 5월 판매량이 1,561대를 기록, 역대 최고 월 판매기록을 경신했다고 발표했다.

지난달 16일 고객 인도를 개시한 신형 티구안은 보름 만에 기존 월간 최대판매 기록인 1,228대를 경신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신형 티구안의 인기에 힘입어 5월 한달 간 총 2,194대를 판매하면서 수입차 빅3의 위상을 회복하는데 성공했다.

신형 티구안은 새로운 MQB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되어 실내공간은 훨씬 더 넓어지면서 무게는 가벼워졌으며, 디자인과 실내 편의사양을 최신 트렌드에 맞춰 대폭 업그레이드했다. 또한 첨단 안전사양들을 대거 적용하는 등 상품성을 크게 강화하면서 가격은 기존 모델과 동일하게 유지한 것이 인기의 핵심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총 4가지 라인업으로 구성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힌 것 역시 주효했다. 특히, 한국 고객들의 수요를 반영해 전략적으로 도입한 전륜구동 모델이 전체 판매의 약 77%를 차지하면서 도심형 SUV를 선호하는 고객들을 공략하는데 성공했다.

폭스바겐코리아 슈테판 크랍 사장은 “신형 티구안은 사전 계약 개시 후 10여 일만에 3천대를 돌파하는 등 고객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라며 “신형 티구안에 대해 변치 않은 믿음을 보여주신 고객들에게 감사드리며, 폭스바겐코리아는 한국 시장에서 더욱 신뢰받는 브랜드로 다시 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신형 티구안의 차체 비율은 눈에 띄게 스포티 해졌으며, 차체 중량 또한 이전 모델 대비 줄어들었다. 이전 모델 대비 470L 나 늘어난 최대 615L의 트렁크 공간을 제공하고, 뒷좌석 등받이를 접게 되면 적재용량이 1,655L까지 늘어난다. 1,968cc 커먼레일 직분사 방식을 적용한 150마력의 2.0 TDI 엔진, 7단 DSG변속기가 조합되었다. 

가격은 신형 티구안 2.0 TDI 가 3,860만원부터 시작되며, 2.0 TDI 프리미엄(4,070만 원), 2.0 TDI 프레스티지(4,450만 원), 2.0 TDI 프레스티지 4모션(4,750만 원)까지 총 4가지 라인업으로 구성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