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7 월 10:25
상단여백
HOME 모터사이클 스페셜
'골드윙의 경쟁 상대는 골드윙', 혼다 2018 올 뉴 골드윙 런칭쇼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18.05.23 15:51
  • 댓글 0

혼다코리아가 5월 23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얼티밋 퍼포먼스 투어러 ‘2018 올 뉴 골드윙’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혼다 프리미엄 투어링 모터사이클의 대명사 골드윙은 1975년 GL1000으로 처음 발매된 이래 43년의 역사와 함께 명실상부 혼다의 대표 플래그십 투어러로 자리매김하며 명성과 성능을 인정받았다. 2006년에는 세계 최초로 모터사이클 전용 에어백을 탑재하며 프리미엄 투어러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 바 있다. 국내에서는 2004년 첫 출시된 이후 약 1,900대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프리미엄 투어러로서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에 출시된 2018 올 뉴 골드윙은 엔진과 프레임뿐만 아니라 전 영역이 완전 변경된 모델로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강력한 주행성을 자랑하며, 한층 강화된 첨단 장비 및 편의 사양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2018 올 뉴 골드윙은 ‘투어 DCT(Tour Dual Clutch Transmission)’, ‘투어 MT(Tour Manual Transmission)‘, 그리고 골드윙 MT(Goldwing Manual Transmission)’  총 3가지 타입의 모델과 5가지 컬러로 선보인다.

2018 올 뉴 골드윙은 모터사이클로서는 유일하게 수평대향 6기통 1,833cc 엔진을 장착해 최고출력 126마력, 최대토크17.3kg.m 의 파워풀한 성능을 발휘한다. 또한, 가벼우면서도 강성은 한층 높일 수 있는 알루미늄 소재를 프레임 전면에 적용하고, 엔진 크기를 줄여 이전 모델 대비 차체 중량을 40kg 감소시킴과 동시에 20% 향상된 연비를 실현했다.

변속기는 혼다의 독자적인 기술로 진화된 3세대 7단 DCT 및 업그레이드된 6단 MT를 채용했다. 3세대 7단 DCT는 연비와 정숙성을 향상시키는 것은 물론, 출력과 토크, 서스펜션, 브레이크 제어를 통해 다양한 주행상황에서 최적의 밸런스를 제공하여 강력한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또한, 투어, 스포츠, 레인, 에코 등 주행상황에 따라 선택이 가능한 4가지 라이딩 모드를 제공해 컨트롤의 즐거움도 극대화했다.

혼다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더블 위시본 프런트 서스펜션이 탑재된 새로운 골드윙은 노면으로부터 핸들에 전해지는 충격을 30% 가량 줄여 승차감을 혁신적으로 개선했다. 여기에 경사로 밀림 방지(HSA) 기능과 다양한 주행 상황에 맞게 최적의 프리로드(PreLoad)를 설정할 수 있는 전동 리어 쿠션 프리로드 조절 기능으로 쾌적한 주행성을 실현했다. 

2018 올 뉴 골드윙은 왼손 핸들 스위치의 +/-버튼만으로 저속 전진과 후진이 용이한 워킹모드 기능을 탑재해 저속 전환이 편리하고 움직임은 한층 부드러워졌다. 또한, 전자식 스로틀(Throttle By Wire)를 채용하면서 혼다 셀렉터블 토크 컨트롤(HSTC, Honda Selectable Torque Control)을 제공해 섬세한 컨트롤이 가능하고 어떠한 노면 환경에서도 최고의 퍼포먼스를 실현한다.  

여기에 애플 카플레이(Apple CarPlay)와 블루투스&핸즈프리 기능으로 스마트 기기의 접근성과 편의성까지 대폭 향상시켰다. 리어 트렁크는 2개의 풀 페이스 헬맷을 수납할 수 있고, 리어 트렁크와 새들백을 합하면 총 110L의 공간을 확보해 장거리 투어링에도 충분한 사양과 장비를 갖추었다.

‘투어 DCT’에는 이륜차 전용 에어백 시스템과 On/Off가 가능한 아이들링 스탑 기능이 탑재됐다. 뿐만 아니라, 3가지 모든 타입의 모델에는 별도의 조작 없이도 시동을 켜고 끌 수 있는 혼다 스마트키 시스템을 적용하는 등 고급 사양을 대거 채용해 프리미엄 투어러다운 차별화를 추구했다. 

외관은 프론트로부터 머플러로 이어지는 라인에 배기관이 노출되어 고급스러운 스타일을 강조했다. 또한, 전체 LED 라이트와 7인치 TFT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프리미엄 이미지를 강조함은 물론, 야간 시인성을 높이는 데도 기여했다. 기존 모델 대비 슬림해진 프런트 마스크와 컴팩트한 바디라인도 고급감을 더했다. 

2018 올 뉴 골드윙 ‘투어 DCT’의 차체 색상은 레드와 블랙, ‘투어 MT’는 레드와 화이트 중 선택할 수 있으며 가격은 각각 4,150만원, 3,750만원이다. ‘골드윙 MT’는 맷 실버 컬러로만 판매되며 가격은 3,250만원이다.

이날 행사장에는 모터사이클 관련 미디어와 혼다코리아 임원진, 그리고 일본 혼다 본사에서 쿠라이시 부사장이 전격 방문해 대형 레저용 모터사이클의 국내 시장에 대한 큰 관심을 나타냈다. 

혼다코리아 정우영 대표는 “골드윙은 출시 이후 꾸준히 혁신과 변화를 거듭해 왔지만 엔진부터 차체, 디자인까지 모든 것이 완전히 새로워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프리미엄 투어링 모터사이클 특유의 고유성은 유지하면서도 한층 젊어지고 새로워진 골드윙을 통해 기존 고객들은 물론, 대형 모터사이클을 처음 접하는 젊은 고객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와의 질의응답 시간에는 여러 가지의 질문과 답변이 오고갔다. 기술적으로는 골드윙에 새롭게 도입한 더블 위시본 타입 서스펜션에 대해, 이미 운용 중인 타사의 서스펜션 시스템과의 차별점에 대해 물었는데, 유타카 나카니시 혼다 골드윙 LPL(Large Project Leader)은 이에 대해 “많은 점을 참고했지만, 오리지널 혼다 골드윙의 콘셉트에 따라 모터사이클다운 점을 살리기 위해 구조적으로 직관적인 주행필링에 집중해 설계했다”고 답했다.

또 새롭게 적용된 3세대 DCT의 차별점에 대해서는 “기존 6단이 아닌 7단 트랜스미션으로 하이기어를 통해 더욱 정숙하고 부드러운 크루징을 실현했다”고 답했다. 

국내 시장의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서는 정우영 혼다코리아 대표이사가 답했는데, “국내 모터사이클 시장은 특히 대형 이륜차 시장이 늘고 있어 뉴 골드윙의 판매에도 좋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또 국내의 사전예약 고객 등 차량 인도시기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일본 구마모토 공장이 매우 바쁘게 돌아가고 있고, 국내에 하루라도 빨리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별도로 마련된 프로젝트 리더(LPL)과의 미니 인터뷰 시간에는 젊은 감각의 뉴 골드윙에 걸맞은 라이프스타일 웨어의 부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고 서로 이에 대해 공감했다. 또한 기존에 비해 작아지고 가벼워진 뉴 골드윙의 기획 의도에 대해서 “누구나 손쉽게 타고 즐길 수 있는 골드윙을 만들고자 했다”는 혼다다운 답변을 들을 수 있었다.

뉴 골드윙 LPL은 “처음 세상에 알려졌던 과거 오리지널 골드윙의 모터사이클다운 타는 즐거움을 살리자는 의도로 수평대향 6기통 엔진외에 모든 부분을 재설계했다”며 뉴 골드윙의 콘셉트가 단지 젊고 세련된 외모에 기인한 것이 아니라, 기계적으로 기존대비 한층 스포티한 성능을 내어줄 것을 시사했다.

한편 기획 단계에서 타사의 럭셔리 투어링 모델에 대한 의식이 어땠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전혀 의식하지 않았다. 골드윙의 경쟁상대는 바로 골드윙이다”라는 답변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럭셔리 투어러의 대명사 골드윙의 혁신적인 변화가 이미 국내의 투어링 애호가들에게도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위에서 밝혔듯 뉴 골드윙의 기본 사양은 3천 만원 초반에서 시작하고 톱 케이스가 제외된 매우 스포티한 사양이다. 더욱이 DCT(듀얼 클러치 트랜스미션) 사양이 추가되면서 엔진을 이용한 미속 전/후진 기능 등 새로운 부가기능을 추가해 관심이 뜨겁다.(매뉴얼 트랜스미션 사양은 전동식)

전폭적인 재설계로 럭셔리 투어링 모터사이클의 진입가능 연령대를 확 낮춘 뉴 골드윙, 과연 국내 대형 모터사이클 시장에서 실제 판매량을 얼마나 끌어올릴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드매거진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