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9.16 월 19:22
상단여백
HOME 자동차 뉴스 국내뉴스
다시 태어난 기아차 '더 뉴 K5'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18.01.25 17:55
  • 댓글 0

가아차가 25일 서울 압구정에 위치한 BEAT 360에서 2018년형 '더 뉴 K5'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기존 K5는 두 종류인 MX와 SX으로 운영을 했었다. 이번 ‘더 뉴 K5’는 외관 디자인을 더 다듬고 스마트한 기능들을 더 추가했다.

 

세련된 디자인으로 나타나

외관 앞부분은 음각 타입 세로 바 라디에이터 그릴(인탈리오 그릴), 가로형 LED 안개등, 입체적인 범퍼 디자인으로 모습을 갖췄다. LED 헤드 라이트는 기존 모델과 디자인이 동일하다.

뒷부분에도 앞부분과 동일하게 입체적인 범퍼를 갖췄다. 새로운 패턴의 LED 리어 라이트, 블랙 하이그로시 재질의 리어 디퓨저로 뒷부분을 강조했다. 옆모습은 새로 디자인된 알로이 휠로 다이내믹하고 스포티함으로 완성했다.

 

편안함과 안전해진 장거리 운전

실내는 취향에 따라 연출이 가능한 무드조명과 시동 버튼, 스티어링 휠, 클러스터 등에 크롬 재질을 더 추가했다. 신형 K5의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Highway Driving Assist)' 장치에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ASCC, Advanced Smart Cruise Control)'과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Lane Keeping Assist)' 시스템이 들어가 있다. 고속도로에서의 사고예방과 운전자의 피로도를 줄이기 위해 안전한 주행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운전자의 주행 특성에 맞춰 최적의 주행환경을 제공하는 주행모드 통합제어 시스템을 탑재했다. 운전석과 동승석에 어드밴스드 에어백과 주행 중 후방 영상 디스플레이(DRM, Driving Rear view Monitoring) 등으로 안전성을 강화했다.

 

AI 기반 서버형 음성 인식 기술과 기간 늘어난 UVO

‘더 뉴 K5’에 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이 적용됐다. 이 기술은 카카오 인공지능(AI) 플랫폼인 '카카오 I(아이)' 음성인식을 활용했다.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로 내비게이션의 검색에 대한 편의성과 정확도를 높여준다. 그리고 2018년형 K7에 이어 첨단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UVO(유보) 3.0’의 무료 사용 기간을 기존 2년에서 5년으로 늘렸다. 이 서비스는 신차를 구매 후 최초로 서비스에 가입해야 적용이 된다. 기본 서비스의 기본료는 매월 9,900원을 내야 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K5는 2세대 연속으로 세계 디자인상을 석권한 중형 세단 디자인의 상징과 같은 모델로 ‘더 뉴 K5’는 이를 계승함과 동시에 한층 진일보한 디자인으로 완성된 차”라며 “‘더 뉴 K5’는 디자인뿐만 아니라 편의사양, 안전성, 주행성능 등 전반적인 부분에서 높아진 상품성을 바탕으로 중형 시장 내 기아차의 입지를 더 높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더 뉴 K5'의 판매 가격은 가솔린 2.0 모델이 2,270~2,985만원, 가솔린 1.6 터보 모델이 2,535~3,085만원, 디젤 1.7 모델이 2,595~3,150만원이다. 이어 LPI 2.0 렌터카 모델은 1,915~2,650만원, LPI 2.0 택시 모델은 1,845만원~2,290만원이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드매거진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