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4.25 수 19:17
상단여백
HOME 자동차 뉴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2018 신년 기자간담회 개최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18.01.22 13:43
  • 댓글 0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금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다이너스티 홀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행사는 창립 15년을 맞아 최고의 실적을 거둔 2017년의 다양한 경영 성과를 돌아보고, 고객 중심 철학과 미래 모빌리티 혁신에 대한 중장기 전략에 근거한 2018년 계획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7년,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적극적 투자 노력을 통해 역대 최고 성과 달성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017년 전년 대비 22.2% 성장한 총 68,861대를 판매, 역대 최고의 실적을 기록하며 2년 연속 수입차 1위를 기록했다. 베스트셀링 모델인 더 뉴 E-클래스가 연 3만 대 이상의 판매를 돌파하며 주요한 성장을 이끌었고, 메르세데스-벤츠 SUV 최초로 1만 대 고지를 달성하며 수입차 역사상 최고의 기록을 수립했다. 이로써 메르세데스-벤츠 승용 부문의 글로벌 성장률(9.9%)을 크게 상회한 것은 물론, 세계 6위 시장으로서 중국과 함께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성장(19.2%)을 주도하는 역할을 했다.

 

이 같은 성과는 지난해 5종의 신차, 50여 개의 다양한 라인업을 새롭게 선보이며 고객들의 선택의 폭을 넓히고, 적극적인 네트워크 확대 및 서비스 프로세스 개선을 통해 최고의 고객 경험(Best Customer Experience)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 온 결과다. 특히, 100% LTE 기반의 프리미엄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선보이며 고객 경험의 수준을 한 차원 높였고, VIP고객과 여성, 그리고 젊은 세대를 타깃으로 한 폭넓은 브랜드 활동을 통해 메르세데스-벤츠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체험할 수 있게 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100억 원 규모의 네트워크 확장을 통해 고객 접근성과 편의를 높이겠다는 약속을 지켜냈다. 지난 1년 간 8개의 전시장, 7개의 서비스센터, 193개의 워크베이를 추가하며, 총 50개의 공식 전시장과 55개의 공식 서비스센터, 1,000개 이상의 워크베이를 갖추었다. 또한 청담과 용인 수지에 디지털 쇼룸 컨셉의 전시장을 오픈, 높은 수준의 효율성과 편의성으로 새로운 고객 경험이 가능해졌다.

이 같은 적극적인 네트워크 확장 노력에 힘입어 서비스 차량 출고 대수를 580,000대로 전년 대비 24% 높이고, 서비스 예약 대기일을 연 평균 2.5일 수준으로 낮출 수 있었다. 이 밖에 워런티 플러스 출시 등 꾸준한 서비스 향상 노력에 힘입어, 2017 한국품질만족지수(KS-QEI) 수입차 애프터세일즈 서비스 부문과 2017 대한민국 소비자만족도평가 대상 수입차 부문에서 1위를 수상하기도 했다.

한국사회의 책임있는 동반자로서 지역 사회에 기여하기 위한 사회공헌 활동도 지속적으로 확장해왔다.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교육을 주제로 하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약속’을 중심으로, ‘메르세데스-벤츠 모바일키즈’, ‘안심 학교 담벼락’ 등 교통 안전 문화 조성을 위한 노력을 인정받아 ‘2017 서울특별시 교통문화상’ 단체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또한, 자선 달리기 대회 ‘기브앤레이스’를 통해 새로운 기부 문화를 선도하고, 독일식 일-학습 병행 프로그램 ‘아우스빌둥(Ausbildung)’을 국내 첫 도입하며 인재 육성을 주도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2018년은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실현하는 데 있어 중요한 단초 될 것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함께 만들어가는 미래’를 주제로 2018년 주요 계획 및 미래 모빌리티의 비전을 구현하기 위한 혁신과 변화를 예고했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대표이사 사장은 “지난 2년과 같이 예상을 뛰어넘는 성장세를 이어가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라며 “그러나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실현하고, 이를 통해 고객 감동으로 이어지는 최고의 서비스와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자율주행차 컨셉트카 ‘F015 럭셔리 인 모션’을 통해 ‘케이스(CASE)’로 대변되는 커넥티드(Connected), 자율주행(Autonomous), 공유 및 서비스(Shared & Service) 그리고 전기 구동화(Electric) 등 메르세데스-벤츠가 추구하는 미래 모빌리티의 비전과 실현 방안을 발표했다.

자사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Mercedes me connect)’의 적용 모델을 더욱 확대하는 한편, 리모트 엔진 스타트(Remote Engine Start), 도난 및 주차 중 사고 알림(Theft Notification & Park Damage Detection) 등 다양한 새로운 기능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세단, SUV, AMG 고성능 모델에 이르는 9종의 신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2개를 포함한 20여 개 이상의 신규 라인업을 출시할 예정으로 각 세그먼트의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하게 된다. 4도어 쿠페 세그먼트를 최초로 개척한 CLS 의 풀체인지 모델, 미드사이즈 세단 C-클래스 부분변경, 4인승 오픈탑 모델 더 뉴 E-클래스 카브리올레 등 시장의 기대를 모으고 있는 다수의 신차를 선보일 예정이다.

고객 경험의 디지털화도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첨단의 디지털 인프라를 갖춘 새로운 컨셉의 전시장에서 고객 데이터 관리 및 실시간 시승 예약 및 재고 관리, 디지털 계약 및 지불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한 통합 디지털 세일즈 플랫폼 ‘세일즈 터치’ 등을 통해 보다 진보된 브랜드 경험이 가능해진다. 자사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인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와 연동된 ‘젠트리 포털 프로’ 시스템을 통해 사전 원격진단이 가능해, 서비스 절차도 더욱 빠르고 편리해질 전망이다.
한편, 경쟁력 있는 한국 부품 기업들과의 파트너십도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지난 2년간 국내 기업들이 다임러 그룹에 공급한 부품 규모는 총 1조 원에 달하며, 2017년 한 해 동안 총 2조 원 상당의 신규 구매 계약이 체결되어, 협력의 규모와 범위가 대폭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도 KT, 삼성카드, 삼성물산 등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실제적인 차별화된 혜택으로서의 최고의 고객 경험 제공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대규모 투자 계획도 마련되어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R&D센터의 인력을 20여 명 대폭 추가 충원하여 2배 이상 늘어난 규모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는 국내 고객들을 위한 솔루션을 늘리는 한편, 내비게이션 솔루션 분야에 있어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과 일본까지 아우르는 동아시아 R&D 허브로서 위상을 높이기 위함이다. 또한, 약 350억 원 규모의 부품 물류센터 확장공사 및 50여 명 규모의 추가 고용이 예정되어 있어, 원활한 부품 수급을 통한 서비스 기간 단축 등 다양한 효과가 기대된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대표이사 사장은 “메르세데스-벤츠에게 ‘혁신’이란 최고 품질과 기술을 통해 고객에게 더 나은 가치를 선사하는 것”이라며 “한국 기업과 전략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지속적으로 동반 성장을 이끌고, 업계 리더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