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5.30 화 14:12
상단여백
HOME 자전거 리뷰&프리뷰 자전거
나 지금 너랑 어디든 떠나고 싶어, 자이언트 애니로드 어드밴스 1

나는 자전거가 좋다. 왜 자전거를 좋아하느냐고 물어보면, 두 다리를 이용해 어디든 갈 수 있는 자유로움이 좋다고 답한다. 자전거로 떠날 수 있는 곳은 다양하다. 집 앞에 가까이 있는 마트를 갈 수도 있고, 높은 산을 오를 수도 있다. 심지어 바다만 건너면 다른 나라에서 자전거 여행도 가능하다. 하지만 레이스를 위한 로드바이크로 여행을 다니자니 거친 지형을 만나 펑크가 날까봐 두렵고, 산악지형을 다니기 위한 MTB로 떠나자니 속도가 나지 않는다. 다양한 지형을 다닐 수 있는 그런 자전거가 필요하다.

자이언트는 다양한 지형에서 자유로운 자전거모험을 떠나고 싶어 하는 라이더를 위해 ‘어드벤처 바이크(Adventure Bike)’라는 라인업의 제품을 만들고 있다. 젖은 노면, 자갈 밭, 비포장도로 등 거친 노면을 이겨낼 수 있는 강한 내구성, 장거리 여행에도 비교적 편안한 지오메트리(Geometry)에 초점을 맞춘 다재다능한 자전거, 그 안에 지금부터 소개할 자전거 애니로드(AnyRoad)가 있다. 

 

ANYROAD, 이름에 걸맞은 부품 구성

애니로드 어드밴스 1(AnyRoad Advenced 1)이라는 이름부터 살펴보자. 애니로드라는 이름은 역시 어떤 길이든 달릴 수 있는 자전거를 뜻한다. 어드밴스 등급의 카본 소재를 사용해 편안하면서 높은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일단 이름만 보면 ‘어떤 길이든 달릴 수 있는 카본 자전거’라는 뜻이다. 과연 그 이름에 걸맞은 성능을 보여줄까? 

처음 애니로드를 봤을 때 가장 눈에 띄는 건 프레임의 모양이다. 일반적인 로드바이크와 다르게 애니로드의 프레임은 탑튜브(Top Tube)가 낮다. 핸들바와 안장 사이의 거리는 짧다. 헤드 튜브(Head Tube)가 높은 위치에 있기 때문에 허리에 무리가 가지 않는 편안한 포지션이 가능하다. 거기다 짐받이, 머드가드를 설치할 수 있도록 홈이 파여 있다.

그리고 디-퓨즈(D-Fuse) 시트포스트를 장착해 지면에서 전달되는 진동을 감소시켜 준다. 장거리 자전거 여행 시 가장 중요한건 라이더의 편안함이다. 그런 점에서 애니로드는 여행에 최적화된 프레임이라고 할 수 있다.

다음으로 눈에 띄는 부분은 핸들바다. 드롭바에 브레이크가 2세트나 달려있다. 드롭바는 자이언트 커넥트 XR 에르고 컨트롤(Giant Connect XR Ergo-Control)로 일반 로드바이크용 드롭바보다 드롭부분의 폭이 위에 비해 넓다. 이는 드롭을 잡았을 때 안정적인 포지션을 만들어주기 위함이다. 그리고 컨트롤레버에 더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핸들바의 리치가 짧다. 


자전거 여행을 하다보면 드롭바를 다양한 포지션으로 잡는다. 애니로드의 브레이크는 기어 변속과 브레이킹이 가능한 시마노 105 컨트롤 레버에 하나, 보조 브레이크인 텍트로 TL-102 서브 레버(Tektro TL-102 Sub-Lever)가 하나 달려있다. 덕분에 다양한 포지션에서 브레이킹이 가능하다. 브레이크는 TRP 스파이어 기계식 디스크 브레이크로 젖은 노면이나 자갈길에서 림 브레이크보다 뛰어난 성능을 보여준다.

컨트롤 레버와 앞, 뒤 디레일러는 모두 시마노 105 등급을 사용했다. 크랭크는 시마노 RS-510, 34/50T를 사용했고, 스프라켓은 11x32T 11단으로 오르막을 수월하게 오르고, 평지를 빠르게 달릴 수 있는 기어비를 선택했다. 

휠은 자이언트의 사이클로크로스 TCX시리즈에 주로 사용되는 PX-2 디스크다. 거기다 700x30규격의 자이언트 크로스컷 투어2(Giant Crosscut Tour 2) 튜브리스 타이어를 장착해 펑크에 강하면서 편안한 승차감으로 투어에 최적화된 휠 시스템을 만들었다. 이제 부품 구성을 알아봤으니 이 구성으로 어떤 라이딩이 가능한지 알아보도록 하자.

 

거칠게 혹은 부드럽게, 애니로드로 달려보자

평소 필자는 거친 길 보다는 공도, 자전거도로를 주로 이용하는 로드바이크 라이더다. 특히 겨울철 영하의 온도에서 하는 라이딩은 가장 피하고 싶은 시승 중 하나다. 투덜거리며 밖으로 나왔지만 불평하던 마음은 애니로드를 타고 5분 정도 지나자 즐거움으로 바뀌었다. 

애니로드의 테스트를 위해 먼저 흔히 국토종주나 공사장을 지나갈 때 만날 수 있는 비포장도로를 달렸다. 일반 로드바이크로 비포장도로를 달리면 펑크가 날까봐 괜히 무섭고, 승차감도 좋지 않아 달리고 싶은 마음이 사라진다. 하지만 애니로드는 자이언트 크로스컷 투어 2 튜브리스 타이어 덕분에 펑크에 대한 걱정이 덜했고, 디퓨즈 시트포스트와 합쳐져 우수한 승차감을 보여줬다.  

펑크에 대한 걱정이 사라지자 자전거를 조금 더 몰아붙여보고 싶어졌다. 길이 조금 더 거친 임도로 들어갔다. 거친 임도에서 안장에 앉아있는 상태에서도 진동을 흡수하는 카본 프레임의 특성과 디퓨즈 시트포스트 덕분에 로드바이크보다 편안하게 달릴 수 있었다. 거기다 기계식 디스크 브레이크의 제동력이 합쳐지자 마치 사이클로크로스 선수가 된 것처럼 신나게 거친 길을 내달렸다. 

MTB의 경우 어떤 지형을 만나도 대처가 가능하지만 타이어의 너비가 넓기 때문에 일반 도로에서 가속과 속도 유지가 힘들다. 하지만 애니로드는 700x30 규격으로 MTB보다는 좁고, 대부분의 로드바이크보다는 넓은 타이어를 사용하고 있다. 그래서 일반 도로에서도 무리 없이 빠른 가속이 가능했다. 

 

자전거 본연의 ‘자유로움’을 찾을 수 있는 자전거

애니로드는 어떤 길이든 꿋꿋하게 헤쳐 나갈 수 있고, 먼 거리도 너끈하게 달릴 수 있다. 간단한 자전거 출퇴근부터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달리는 모험까지 애니로드의 활용성은 다양하다. 그래서 이 자전거는 딱 ‘어떤 사람이 탔으면 좋겠다‘라고 규정할 수가 없다. 그 만큼 다재다능하다는 의미다. 자전거를 처음 입문하는 라이더라면 편안한 지오메트리와 다양한 포지션에서 컨트롤이 가능한 핸들바가 라이딩의 재미를 알려주고, MTB를 타던 라이더라면 탁 트인 도로를 빠른 속도로 상쾌하게 달리는 느낌을, 로드바이크를 타던 라이더라면 거친길을 달릴 때의 짜릿함을 알려줄 자전거다. 

자전거는 원래 먼 거리를 편하게 가기 위해 만들어졌다. 시대가 지남에 따라 많은 변화가 있었고, 다양한 장르가 생겼지만 애니로드는 그런 자전거의 본질을 잊지 않았다. 지형에 제약을 받지 않고, 빠른 속도로 달릴 수 있는 자유로운 자전거를 찾는다면 애니로드 어드밴스 1은 후회하지 않을 선택이 될 것이다.

 

자이언트 애니로드 어드밴스 1 제원

프레임 : 어드밴스 등급 컴포지트
포크 : 어드밴스 등급 컴포지트, 하이브리드 오버드라이브 스티어러
크랭크 : 시마노 RS-510, 34/50
시프터 : 시마노 105
앞 디레일러 : 시마노 105
뒤 디레일러 : 시마노 105
카세트 : 시마노 CS-5800 11x32, 11-speed
체인 : KMC X11L
브레이크 : TRP 스파이어-C 기계식 디스크, 160mm
타이어 : 자이언트 크로스컷 투어 2, 튜브리스, 700x30
휠세트 : 자이언트 PX-2 Disc, 튜브리스
스템 : 자이언트 커넥트
핸들바 : 자이언트 커넥트 XR Ergo-Control
안장 : 자이언트 컨택트 뉴트럴
시트포스트 : 자이언트 디-퓨즈, 컴포지트
사이즈 : XS, S, M, L
가격 : 210만원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인기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