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수 17:42
상단여백
HOME EV프리뷰
전기자전거의 새로운 바람, 페달렉 히든

최근 전기자전거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도가 높아지면서 다양한 제품이 대거 출시되고 있으며 전기자전거 광고 또한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다. 저마다 제품이 가지고 있는 특장점을 내세우며 소비자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는데, 막상 흥미를 가지고 깊이 들여다보면 구입이 꺼려지는 부분이 있다.

예를 들어 온라인으로만 제품을 판매해 제품을 손으로 만져보지 못한다거나, 브랜드 인지도가 떨어져 애프터서비스를 원활히 받을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이 바로 그것이다. 물론 유명 브랜드의 전기자전거를 구매하면 이러한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아직 마음에 드는 제품이 없거니와 가격도 생각보다 비싸다. 

그렇다면 적당한 가격에, 성능도 뒷받침되고 애프터서비스도 잘되는 전기자전거 브랜드는 없을까? 그것도 직접 만져보고 구입할 수 있는 제품 말이다. 페달렉(Pedelec) 히든(Hidden) 시리즈는 이러한 걱정과 궁금증이 모두 해결된 전기자전거라고 할 수 있다.

페달렉 히든 시리즈는 얼마 전 소개한 스마트모빌리티 전문 편집매장 엠라운지에서 만나볼 수 있는 전기자전거로, 거대 유통 플랫폼 이마트가 제품 기획에서 판매, 애프터서비스까지 모두 책임지고 있다. 또한 영등포 타임스퀘어와 하남 이마트 엠라운지 매장을 방문하면 시승 후 구입할 수도 있다. 그럼 지금부터 페달렉 히든 시리즈를 살펴보자.

 

히든 3 – 남녀노소 누구나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전기자전거

페달렉 히든은 히든3, 히든5, 히든7 총 세 가지 모델로 출시되었다. 그중 히든3는 20인치 휠세트가 장착된 미니벨로 모델이다. 프레임은 경량 알루미늄 튜빙을 이용해 만들어졌으며 탑튜브가 아래로 많이 내려온 슬로핑 디자인이 적용되었다. 다리를 높이 들어 올리지 않고도 자전거를 쉽게 타고 내릴 수 있어서 치마를 입은 여성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프레임을 살펴보면 독특한 점이 있다. 케이블이 프레임 안쪽으로 지나가는 방식의 ‘인터널 라우팅’ 방식과 외부로 노출되는 방식을 동시에 적용했다는 점이다. 

전기자전거의 특성상 전자장비를 연결하는 전선의 경우 외부로 노출되면 단선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다운튜브를 따라 인터널 라우팅 방식을, 브레이크와 변속기를 조절하는 케이블은 정비의 용이성을 위해 외부로 노출되는 방식을 적용했다. 

히든3는 시마노 7단 변속기가 장착되어 있으며 리어 허브 모터 방식으로 구동된다. 모터는 BLDC 250W 모터로, 일반 모터와 비교해 내구성이 높으며 오래 사용해도 소음이 늘거나 성능이 떨어지지 않는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히든3의 시트포스트는 유난히 굵다. 그 이유는 시트포스트에 배터리가 내장되어 있기 때문이다. 배터리는 삼성 SDI 제품으로 36V 5.2Ah 리튬이온 배터리가 내장되어 있으며 완충 시 최대 55km까지 주행할 수 있다.  

 

페달렉 히든3 제원

프레임 : 경량 알루미늄

시프터 : 시마노 7단 트리거 레버

뒤 디레일러 : 시마노 투어니

브레이크 : V 브레이크

타이어 : 켄다 타이어

최고시속 : 25km/h

모터 : BLDC 250W 모터

동력전달방식 : 페달 어시스트(PAS)

배터리 : 36V, 5.2Ah 리튬이온(삼성 SDI)

디스플레이 : LED 디스플레이(배터리 잔량, PAS 1-3단계 설정)

배터리 충전시간 : 2.5-3시간

무게 : 15.8kg

색상 : 블루, 라임, 레드

가격 : 79만 원

 

히든5 - 시원시원한 주행을 원한다면 히든5

하이브리드 전기자전거 히든5는 700C 휠세트 장착으로 보다 빠른 주행을 할 수 있는 모델이다. 직선으로 곧게 뻗은 시원시원한 스타일의 프레임은 히든3와 마찬가지로 인터널 라우팅방식과 케이블이 외부로 노출되는 방식을 동시에 적용했으며 다운튜브의 각진 디자인이 인상적이다. 

히든5는 물론 히든3와 앞으로 소개할 히든7에도 기본옵션으로 적용되어 있는 전조등은 자전거의 전원이 켜진 상태에서 조작 버튼을 통해 켜고 끌 수 있다. 또한 빛을 조사하는 각도를 조절할 수 있어 야간 주행 시 반대편에서 오는 사람의 눈이 부시지 않는 각도로 맞출 수 있다. 

히든5는 히든3와 달리 LCD 디스플레이가 장착되었으며 현재속도, 주행시간, 주행거리 등 총 여덟 가지 정보를 표시해준다. 또한 핸들을 잡았을 때 왼손 엄지부분에 경적과 전조등 ON/OFF 버튼이 있어 매우 편리하다.  

히든5의 구동계와 모터, 배터리는 히든3와 동일한 시마노 투어니, BLDC 250W 모터, 36V 5.2Ah 리튬이온 배터리가 장착되었으며 최대주행거리 역시 55km로 동일하다. 히든3와 히든5의 배터리는 프레임과 연결된 전원선을 분리한 뒤 전용 어댑터를 이용해 충전하면 된다. 전원선은 시트포스트의 후면, 어댑터 연결단자는 시트포스트 전면에 있다.

 

페달렉 히든5 제원

프레임 : 경량 알루미늄

시프터 : 시마노 7단 트리거 레버

뒤 디레일러 : 시마노 투어니

브레이크 : V 브레이크

타이어 : 켄다 타이어

최고시속 : 25km/h

모터 : BLDC 250W 모터

동력전달방식 : 페달 어시스트(PAS) / 스로틀

배터리 : 36V, 5.2Ah 리튬이온 (삼성 SDI)

디스플레이 : LCD 디스플레이 (속도, 이동거리, 배터리잔량 등 총 8가지 표시)

배터리 충전시간 : 2.5-3시간

무게 : 15.8kg

색상 : 블루, 그레이, 레드

가격 : 99만 원

 

히든7 - 최대주행거리 90km의 페달렉 플래그십 모델

플래그십 모델인 히든7은 히든3, 히든5와 비교해 약 2배가량 용량이 큰 36V, 9.6Ah 배터리가 장착된 20인치 폴딩 전기자전거 모델이다.  

히든7은 앞서 소개한 두 모델과 달리 배터리가 시트포스트가 아닌 프레임 내부에 수납되며 USB포트가 있어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를 충전하기도 쉽다. 이외에도 기계식 디스크브레이크, 마그네슘 에어로 휠세트, 서스펜션 포크가 장착되었다.

배터리는 프레임 내부에 수납한 채로 충전할 수도, 꺼내어 충전할 수도 있다. 배터리를 꺼내는 방법은 히든7을 접은 후 전용 키를 돌려 잠금장치를 해제해 꺼내면 된다. 이때 배터리 무게가 제법 나가기 때문에 자칫 떨어트릴 수 있으니 주의하자. 리튬이온배터리는 큰 외부 충격을 받을 시 수명이 줄어든다. 

히든7의 구동계와 모터는 히든3, 히든5와 동일한 시마노 투어니, BLDC 250W 모터가 장착되었지만 대용량 배터리로 인해 최대 90km까지 주행할 수 있다.  디스플레이는 히든5와 동일한 LCD디스플레이가 장착되었다. 

 

페달렉 히든7 제원

프레임 : 경량 알루미늄

시프터 : 시마노 7단 트리거 레버

뒤 디레일러 : 시마노 투어니

휠세트 : 마그네슘 에어로 휠

브레이크 : 기계식 디스크 브레이크

타이어 : 켄다 타이어

최고시속 : 25km/h

모터 : BLDC 250W 모터

동력전달방식 : 페달 어시스트(PAS) / 스로틀

배터리 : 36V, 9.6Ah 리튬이온 (삼성 SDI)

디스플레이 : LCD 디스플레이 (속도, 이동거리, 배터리잔량 등 총 8가지 표시)

배터리 충전시간 : 2.5-3시간

무게 : 19kg

색상 : 블랙, 블루, 화이트

가격 : 139만 원

 

그냥 전기자전거가 아니라 스마트 전기자전거

페달렉 히든은 최근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고 있는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 IOT)기술이 적용된 전기자전거로, 스마트폰의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자전거를 제어할 수 있다. 히든7의 경우 프레임 내부에 해당 부품이 내장되어 있는 형태이며 히든5와 히든3는 프레임의 BB셸과 체인스테이가 만나는 부분에 공간을 마련해 부품을 장착했다. 

블루투스 통신을 이용하는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면 자전거의 현재 주행속도와 배터리 잔량이 기본으로 표시되며 자전거 찾기 기능버튼을 누르면 자전거에 내장된 스피커에서 ‘삐빅’소리를 내며 자신의 위치를 알려준다. 이외에도 스마트폰의 GPS기능을 이용해 현 위치와 이동거리 등을 기록해준다. 이뿐만이 아니다. 자전거와 스마트폰을 연동시킨 뒤 가까이 다가가면 별도의 조작이 없이도 시동이 걸리는 기능이 들어있으며 시큐리티 기능을 이용해 비상시 알람을 켤 수도 있다.

페달렉은 앞서 소개한 엠라운지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매장 내에 마련된 코스에서 자유롭게 시승할 수 있다. 디자인뿐만 아니라 자전거의 성능과 사물인터넷 기술까지 무엇 하나 부족함 없이 들어있는, 적당한 가격에, 성능도 뒷받침되고 애프터서비스도 잘되는 전기자전거는 우리에게서 멀지 않은 곳에 있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