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수 17:42
상단여백
HOME EV뉴스 해외 EV영상
키와노 KO1 -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스타일의 일렉트로닉 스쿠터

얼마 전 웹서핑 중 지금껏 접한 적 없는 새로운 스타일의 스마트 퍼스널 모빌리티를 접하게 되었다. 한 개의 작고 두터운 바퀴에 일자로 곧게 뻗은 스트레이트 폴 스타일의 카본바디, 그 끝에 달린 손잡이까지 마치 어릴 적 공상과학 만화에서 본 적이 있는 듯한 모습을 하고 있다. 바로 ‘키와노 KO1(KIWANO KO1)’이다. 

키와노 KO1은 지금껏 출시되었던 다른 스마트 퍼스널 모빌리티와 외형적으로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일반적인 전동 킥보드의 핸들과 핸들포스트, 외발 전동 휠 , 지금은 중국 나인봇에 인수되었지만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누렸던 세그웨이가 합쳐진 듯한 모습이다. 

키와노 KO1은 자이로 센서 시스템을 이용해 탑승 후 몸을 앞으로 살짝 기울이면 전진하는 방식으로 주행할 수 있다. 모터는 휠 허브 내장형으로 1,000와트 제품이 장착되었다. 휠은 부식에 강한 아연합금(Zinc Alloy) 소재가 사용되었으며 취향에 따라 어번 스타일과 스포츠 스타일 타이어 중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휠 양쪽에는 접이식 발판이 장착되어 있으며 탑승 최대 중량은 250kg이다. 또한 주행을 잠시 멈추었을 때 키와노 KO1을 새워둘 수 있는 킥 스탠드가 내장되어 있다.

단순히 핸들 포스트 같아 보이는 키와노 KO1의 카본바디 내부에는 동력원인 LG 리튬이온 배터리 셀이 내장되어 있다. 키와노 KO1의 배터리는 UL 2271 인증을 통과한 제품으로 매우 안전하다. 용량은 4.4Ah, 55.5V라고 한다. 바디의 전면과 후면부에는 전, 후미등이 내장되어 있어 야간주행 시인성을 높였다.

핸들 끝 부분에는 키와노 KO1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LCD 디스플레이가 장착되었다. 디스플레이에는 라이더 모드와 속도, 배터리 잔량 등이 표시된다. 키와노 KO1은 탑승하지 않은 상태에서도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면 주행 조작을 할 수 있다. 전용 애플리케이션에서는 LCD 디스플레이보다 많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다양한 기능과 특징이 있지만 키와노 KO1의 가장 큰 특징은 휠과 카본 바디 사이에 장착된 서스펜션 시스템이라고 할 수 있다. 서스펜션 덕분에 키와노 KO1은 간단한 스킬만으로도 도로 경계석은 물론 둔덕 정도는 어렵지 않게 뛰어넘을 수 있다. 우스갯소리지만 어릴 적 타고 놀던 포고 스틱(일명 스카이 콩콩)과 닮았다는 생각이 든다. 

 

 

키와노 KO1의 사이즈는 가로 43cm, 세로 27cm, 총 높이는 108cm이며 무게는 16kg이다. 키와노 KO1의 검정색 외관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핸들그립과 폴리카보네이트 소재의 펜더를 자신의 취향에 맞게 교체할 수 있으며 전용 액션캠 마운트를 이용해 재미있는 영상촬영도 할 수 있다. 키와노 KO1은 현재 공식 디스트리뷰터인 키와노코리아를 통해 구매할 수 있으며 배송은 8월부터 시작된다고 한다. 올 여름 새로운 스타일의 퍼스널 스마트 모빌리티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 키와노 KO1에 주목해보자.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