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수 17:42
상단여백
HOME EV뉴스 해외 EV영상
작다고 무시해선 안 될 전동 스케이트보드, 스펙트라

최근 전 세계적으로 퍼스널 스마트 모빌리티 시장이 확대되면서 다양한 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그중 전동 스케이트보드 전문 브랜드 ‘월넛 테크(Walnut Tech)’가 새롭게 선보인 스펙트라가 많은 라이더의 관심을 끌고 있다. 

스펙트라는 기존 전동 스케이트보드들과 차별화된 외형과 작동방식을 가지고 있다. 현재 출시된 대부분의 전동 스케이트보드는 데크가 긴 롱보드 형태로, 전용 리모트 컨트롤러를 이용해 작동한다. 하지만 스펙트라는 모델에 따라 약 40cm에서 60cm정도의 길이를 가지고 있으며 데크에 내장된 압력 센서 ‘센데크(SenDeck)’를 이용해 작동한다. 


센데크는 라이더가 탑승 후 무게중심을 이동함에 따라 데크에 가해지는 압력을 분석해 모터를 작동, 앞으로 나가는 원리를 채택했다. 기존 전동 스케이트보드들과 달리 스케이트보드 본연의 재미를 되살린 기술이라고 볼 수 있다. 

스펙트라는 크기와 성능 그리고 재질에 따라 총 네 가지 모델로 구분된다. ‘스펙트라 미니(SPECTRA-MINI)’의 외관은 대나무라는 독특한 소재를 사용했으며 길이는 17인치(약 43cm) 이며 무게는 7.5파운드(약 3.5kg), 최고속력과 주행거리는 12.4마일(약 20km/h), 6.5마일(약 10km)이다. 스펙트라 입문용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스펙트라 어드벤스(PECTRA-ADVANCED)’와 ‘스펙트라 프로(PECTRA-PRO)’는 가벼우면서도 내구성이 뛰어난 카본 소재로 만들어졌다. 두 모델의 길이는 19.4인치(약 50cm), 최고속력과 주행거리는 15.5마일(약 25km/h), 12.4마일(약 20km)로 동일하다.

하지만 무게는 스펙트라 프로가 1파운드 가량 무거운 12파운드(약 5.5kg)다. 그 이유는 휠 내부에 마그네틱 브레이크가 내장되어 있기 때문이다. 주행 중 갑작스러운 일이 발생해 보드에서 뛰어내릴 경우 스펙트라 프로가 이를 감지하고 내장된 마그네틱 브레이크가 작동해 흔히 말하는 보드가 날아가 버리는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

스펙트라의 최상위 모델이자 코믹 속 주인공 실버서퍼가 타고 우주를 날아다닐 것처럼 반짝이는 ‘스펙트라 실버(PECTRA-SILVER)’는 마그네슘 합금 소재로 만들어졌다. 길이와 무게는 23인치(약 58cm), 15.4파운드(약 7kg)이며 최고속력과 주행거리는 21.7마일(약 35km/h), 20마일(약 32km)을 자랑한다. 

스펙트라 각 모델의 휠에는 강력한 성능의 허브모터가 내장되어 있는데 스펙트라 실버는 네 개 모든 휠에 허브모터가 내장되어 있다. 덕분에 별도의 브레이크 없이도 멈출 수 있다. 스펙트라 미니에는 한 개의 허브모터가, 어드벤스와 프로에는 두 개의 허브모터가 각각 내장되어 있다. 

스펙트라는 전용 애플리케이션 ‘월넛 고(WALNUTT GO)’를 이용하면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월넛 고는 스펙트라의 속도제어는 물론 베터리 상태 체크, 주행 코스 기록 등 다양한 기능이 있으며 액정을 터치하지 않고 볼륨버튼만으로도 속도제어를 할 수 있다. 기존 전동 스케이트보드의 리모트 컨트롤러보다 한 단계 진보된 형태라고 볼 수 있다. 

스펙트라는 현재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인디고고에서 투자자를 모집 중이다. 가격은 모델에 따라 299달러부터 1,199달러까지이며 전용 백팩과 전조등, 액션캠 마운트를 함께 구입할 수 있다. 다행히 한국도 배송가능 국가에 포함되어 있으며 배송은 오는 9월부터 시작된다. 작고 가벼우면서도 결코 성능도 뒤처지지 않는 전동 스케이트보드를 찾고 있었다면, 지금 당장 스펙트라 펀딩에 참여할 것을 권한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