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수 17:42
상단여백
HOME EV프리뷰
삼천리자전거 전기자전거 라인업, 예쁘고 합리적인 가격대의 전기자전거
자동차가 너무 많아져 목적지까지 빠르고 편하게 이동한다는 본분을 다하지 못하고 있는 지금은, 새로운 교통수단을 찾아야 할 시기이다. 빠르고, 편하고, 주차난이나 교통체증도 없으면서 사람에게 익숙한 교통수단. 전기자전거는 이 모든 조건을 만족시킨다.
 
이러한 지금의 추세에 맞춰, 삼천리자전거에서 예쁘고 합리적인 가격대의 전기자전거를 대거 출시했다. 삼천리자전거에서 출시한 전기자전거는 도시형 미니벨로부터 짐을 실을 수 있는 제품은 물론, 험한 지형과 오르막에서 타기 좋은 제품까지 다양하다. 휠 사이즈, 프레임 형태, 모터 구동 방식 등을 고려해 이용자의 사용 목적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휠 사이즈는 20인치, 24인치, 26인치가 있고, 프레임 형태 또한 다양하다. 모터 구동 방식으로는 페달링을 해야만 모터가 동작하는 파스 전용과 페달링을 하지 않아도 모터가 동작하는 스로틀 전용, 두 가지를 모두 사용할 수 있는 겸용 제품이 있다. 전기자전거 외에 전동 킥보드도 라인업에 포함돼 있다. 지금까지 전기자전거는 상당히 고가였으나, 삼천리자전거의 전기자전거는 100만 원 이하부터 200만 원대까지의 합리적인 가격대로 소비자를 유혹한다.
 

20 팬텀제로 – 미니벨로 스타일의 도시형 전기자전거

미니벨로 스타일의 전기자전거다. 20인치 휠을 장착해 부피가 크지 않고 보관하기 쉽다. 후미등은 배터리에, 전조등은 프레임에 내장되어 있어 별도로 구입하지 않아도 된다. 탑튜브와 다운튜브가 나뉘지 않고 하나인 모노튜브 방식 알루미늄 프레임은 세련된 느낌을 준다.
 
허브 모터 구동방식이며, 파스/스로틀 겸용 모델이다. 페달을 돌리다가 힘들 때는 스로틀 방식으로 주행할 수 있어 운동용으로도, 이동수단으로도 훌륭하다. 가득 충전했을 때 파스 1단계로는 약 60㎞, 스로틀 방식으로는 약 25㎞를 주행할 수 있다. 기계식 디스크 브레이크와 7단 변속장치가 달려 있다. 무게는 17.2㎏, 가격은 98만 원이다.

 

24 그리니티 – 편리한 승하차, 간단한 조작방식의 스로틀 전기자전거

자전거에 타고 내리기 쉽게 탑튜브가 낮게 설치된 알루미늄 프레임에 24인치 휠을 장착한 스로틀 전용 모델이다. 치마를 입은 여성이나 유연성이 부족한 어르신에게 적합하다. 스로틀 그립을 당겨서 모터를 동작시키는 방식이며, 페달을 이용한 주행도 할 수 있다. 
 
뒤 짐받이와 핸들 앞 바구니가 달려 있어 짐이 많을 때 유용하게 쓸 수 있다. 삼성 SDI 셀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했고, 주행거리는 40㎞, 최고속도는 24㎞/h이다. 서스펜션 포크, 알루미늄 V-브레이크와 7단 변속장치가 달려 있다. 무게는 24.3㎏, 가격은 142만 원이다.

 

24 팬텀 시티 - 편안함과 실용성을 겸비한 전기자전거

프레임 탑튜브가 낮아서 타고 내리기 쉬운 24 그리니티에서, 24 팬텀 시티는 한 단계 더 나아갔다. 탑튜브와 다운튜브가 나뉘지 않고 하나인 모노튜브 방식 알루미늄 프레임이다. 뒤 짐받이와 핸들 앞 바구니가 달려 있어 짐이 많을 때 유용하게 쓸 수 있다. 여기에 장착된 24인치 휠은 무거운 짐을 실었을 때 조향의 편의성과 안정감이 적절한 조화를 이루게 한다.
 
허브 모터 구동방식으로 파스/스로틀 겸용 모델이다. 페달을 돌리다가 힘들 때는 스로틀 방식으로 주행할 수 있어 운동용으로도, 이동수단으로도 훌륭하다. 삼성 SDI 셀 리튬이온 배터리는 프레임 내부에 결합되고, 가득 충전했을 때 파스 1단계로는 약 90㎞, 스로틀 방식으로는 약 40㎞를 주행할 수 있다. 서스펜션 포크와 7단 변속장치, 라이트가 달려있다. 무게는 23.9㎏, 가격은 145만 원이다.

 

26 팬텀 XC - MTB 스타일의 전기자전거

XC MTB의 대표 형태인 다이아몬드 프레임에 서스펜션 포크를 장착한 전기자전거다. 프레임은 알루미늄 소재로 만들었고, 26인치 휠을 장착했다. 26×2.1 산악용 타이어가 장착되어 거친 길에서도 안정적으로 달릴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허브 모터 구동방식으로 파스/스로틀 겸용 모델이다. 배터리는 프레임 다운튜브 내부에 수납되며, 가득 충전했을 때 파스 1단계로는 약 90㎞, 스로틀 방식으로는 약 40㎞를 주행할 수 있다. 기계식 디스크브레이크와 시마노 7단 변속장치, 라이트가 달려있다. 무게는 22.5㎏, 가격은 145만 원이다.

 

26 팬텀 EX - 언덕이 많은 지형에 적합한 전기자전거

다른 모델과 달리 허브 모터 구동방식이 아니라 크랭크축에 모터가 장착된 센터 드라이브 방식이다. 크랭크축에 직접 동력을 전달하므로 갑자기 치고 나가는 느낌 없이 부드러운 가속이 가능하다. 추가적으로 변속범위가 넓은 8단 기어를 장착해 언덕이 많은 지형에 적합하다.

파스 전용 모델로, 배터리는 프레임 다운튜브 내부에 수납되며, 가득 충전했을 때 파스 1단계로 100㎞ 주행을 할 수 있다. 알루미늄 프레임에 텍트로 기계식 디스크브레이크, SR 선투어 XCM 서스펜션 포크를 장착했다. 무게는 23.0㎏, 가격은 232만 원이다.

 

8 팬텀 K – 알루미늄 전동킥보드

전기자전거 외에 킥보드 모델도 있다. 알루미늄 전동킥보드 프레임에 8인치 휠과 브레이크를 장착한 제품이다. 세 가지 스로틀 모드가 있고 주행 거리는 27㎞, 최고 속도는 25㎞/h이다. 무게는 12.3㎏, 가격은 89만 원이다.

삼천리자전거의 전기자전거 라인업에는 이렇게 킥보드를 포함해 6가지 모델이 있다. 제품을 소개하면서 구동방식만을 설명했는데, 멈추는 방법은 간단하다. 모든 제품이 브레이크를 잡으면 모터 구동이 멈추도록 되어 있다. 이제 걱정은 끝내고 내게 맞는 모델을 결정할 시기이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태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